제주 사이버 따돌림 3년새 4배 증가
제주 사이버 따돌림 3년새 4배 증가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10.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8건서 2018년 36건으로 쑥
사이버상 폭력 유무 밝히기 쉽지 않아

제주지역 사이버 학교폭력이 3년새 네 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매개로 한 학교폭력에 대한 예방교육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3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서초을)이 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6~2018년 학교폭력 현황에 따르면 사이버 폭력의 비중이 매년 증가 추세다.

제주의 경우 20168, 201721, 201836건으로 3년새 네 배 이상 증가했다.

유형도 다양하다. 카카오톡 왕따 중에서도 채팅방에서 단체로 욕을 퍼붓는 떼카를 비롯해 피해 학생만 남기고 모두 채팅방에서 나가는 카톡방폭’, 반대로 피해학생을 계속 채팅방으로 초대해 나가지 못하도록 하는 카톡감옥’, 피해 학생 스마트폰의 테더링 기능을 켜 공용 와이파이처럼 사용하는 와이파이 셔틀등이 대표적이다.

그런데 사이버상에서 관련 내용을 삭제하면 폭력 유무를 밝히기가 쉽지 않아 문제가 되고 있다. 학교폭력자치위원회에서 가해 행위를 확인하지 못할 경우 반대로 가해학생 측이 피해학생을 명예훼손으로 신고하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교육 당국이 학생들에게 사이버 폭력도 엄연한 범죄에 해당한다는 점을 교육하고, 피해자가 겪는 고통이 얼마나 클지 공감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