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환자를 소생시켜라, 특별구급대
중증환자를 소생시켜라, 특별구급대
  • 제주신보
  • 승인 2019.10.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연, 서귀포소방서 대신119센터

제주소방본부의 2017년부터 2018년 구급 분석 자료에 따르면 현재 제주도에는 31대의 구급차가 하루 평균 144건의 출동을 하고 있으며, 이송환자 3만9759명 중 8547명의 환자가 중증응급환자로 파악되고 있다. 다시 말하면 병원이송환자 5명 중 1명은 중증응급환자인 것이다.

중증응급환자란 신속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생명이 위태롭거나 정상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없는 환자들로 주로 심정지, 흉통, 다발성 외상환자 등이 이에 속한다. 이런 환자들은 신속한 치료를 통해 생명을 구하거나 병증으로 인한 후유증을 최소화할 수 있는데 이런 환자들의 소생을 위해 제주소방본부는 지난 9월부터 특별구급대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현재 제주에서는 특별구급대 운용인력 45명을 선발해 관련 교육 후 시범운영을 하고 있는데 각 소방서별로 1대씩 총 4대의 구급차를 선정해 운영하고 있다. 특별구급차에서는 기존의 구급차에서는 시행할 수 없었던 약물의 투여 등 일정범위 내의 전문의료처치를 의사의 지도하에서 실시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하고 있다.

이런 노력에 반드시 필요한 한 가지가 있다. 바로 신고자의 정확한 신고이다. 현재 운영하고 있는 4대의 구급차는 신고 접수 시 중증응급환자로 인지가 될 경우 119종합상황실에서 출동지령을 내리게 돼 있는데, 이때 필요한 것이 신고자의 정확한 정보를 제공이다.

중증환자의 소생은 그 사람과 연결돼 있는 수많은 사람들을 같이 생각해야 하는 사회적 문제이다. 이 점을 깊이 생각해 중증환자 소생을 위해 사회구성원 모두가 힘을 써야 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