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 위해 169억원 투입
미세먼지 저감 위해 169억원 투입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1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내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감축 사업 등
14개 사업에 집중 투자···비점오염원 저감 시설도

제주특별자치도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대기질 관리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제주도는 내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감축, 대기질 측정망 확충, 자동차 조기 폐차 등 14개 사업에 1689400만원을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미세먼지 저감 및 대기질 관리 사업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감축과 배출원 관리 감시 사업으로 이뤄진다.

내년도에 처음으로 비점오염원에서 대기환경오염물질 감축을 위해 중소기업 저녹스 버너보급 사업이 시행된다.

69400만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에는 저녹스 버너가 설치돼 비점오염원에 질소산화물 생성이 억제되고, 이산화탄소 배출이 저감된다.

14100만원을 투입해 저녹스 버너가 사용된 가용용 소규모 보일러 저녹스 보일러도 보급된다.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에 34200만원을 투입해 소규모 방지시설을 설치한다. 또 자동차 배출가스 저감, 미세먼지 쉼터 등 8개 사업에 1031300만원이 투입된다.

아울러 대기오염물질 배출원 관리도 강화된다. 대규모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에 대한 굴뚝 자동측정기기 운영 지원에 2100만원이, 대기오염물질 3차원 추적관리 사업에 193400만원이 투입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대기환경오염물질 감축, 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감시, 대기질 모니터링, 자동차 배출가스 저감 사업에 체계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기자 kje0317@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