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여곡절' 평양 원정 마친 축구대표팀 귀국…11월 원정 기약
'우여곡절' 평양 원정 마친 축구대표팀 귀국…11월 원정 기약
  • 제주신보
  • 승인 2019.10.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투 감독 "원했던 경기 안 나와…11월엔 잘 치르겠다"
손흥민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 자체가 다행…홈에서 좋은 경기로 보답"
29년 만에 '평양 원정'에 나섰던 조현우, 홍철 등 남자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북한과의 경기를 마치고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9년 만에 '평양 원정'에 나섰던 조현우, 홍철 등 남자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북한과의 경기를 마치고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축구 국가대표팀이 '황당한' 평양 원정 일정을 마치고 돌아왔다.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H3차전을 치른 대표팀은 16일 오후 평양을 떠나 중국 베이징을 거쳐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김민재(광저우), 김신욱(상하이) 등 소속팀이 있는 지역으로 곧장 복귀한 선수 9명을 제외하고 파울루 벤투 감독과 주장 손흥민(토트넘) 등이 늦은 밤 공항을 찾은 팬들의 환영 속에 안착했다.

199010월 남북 통일축구 이후 29년 만에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평양을 찾는 것으로 관심을 끌었던 벤투호의 이번 원정은 여러모로 기이한 상황의 연속이었다.

경기 자체보다 다른 것이 더 많이 주목받았다.

평양에 가려면 베이징을 거쳐야만 해 대표팀은 평양행 비행기에 오르기 전 베이징에 하루를 묵어야 했고, 평양에 도착해서는 경기 등을 위해 이동할 때를 제외하곤 숙소에만 머무는 '고립' 생활을 했다.

경기는 한국에 생중계되지 못했고, 한국 취재진의 방북도 무산된 데다 관중까지 전혀 들어오지 않아 그라운드조차 거의 외부와 차단됐다.

이런 가운데 대표팀은 거친 몸싸움을 이어간 북한에 맞서야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간단히 말씀드리자면 상당히 안 좋은 경기였다. 준비하고 원했던 경기가 나오지 않았다"면서도 "어려운 환경에서 선수들이 보여준 모습엔 만족한다. 다음 달엔 경기를 잘 치르겠다"고 말했다.

주장 손흥민은 "상대가 워낙 예민하고 거칠었다.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수확이라고 생각할 정도"라며 "걱정해주신 덕분에 부상 없이 돌아온 만큼 홈 경기 때 좋은 경기로 승리하는 게 선수들이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전 0-0 무승부를 포함해 이달 2경기에서 대표팀은 월드컵 2차 예선 11무를 챙겼다. 앞서 10일 경기도 화성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2차전에서는 8-0 완승을 거뒀다.

2차 예선 순위표에서 한국은 승점 골 득실 +10으로 북한(승점 골 득실 +3)에 골 득실에서 앞선 조 1위를 달렸다.

대표팀은 다음 달 14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레바논과 월드컵 2차 예선 4차전을 앞두고 다시 모인다.

이 경기에 이어 올해 마지막 A매치를 치를 수 있는 1119일엔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를 추진 중이다.

121018일에는 부산에서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이 개최된다.

남자부 기준 한국, 일본, 중국, 홍콩이 출전하는 이 대회는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기간이 아닐 때 열려 유럽파 주축 선수는 소집이 어렵다.

리그가 종료되는 한··일 리그 소속 선수가 주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