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사건 희생자증 및 유족증 9373건 발급
제주4·3사건 희생자증 및 유족증 9373건 발급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10.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4·3사건 희생자증 및 유족증을 신청 받은 결과 지난 14일 현재 133(희생자 39, 유족 9,994)이 신청했고, 이 가운데 9373명에게 증이 발급됐다고 17일 밝혔다.

지역별 신청자는 제주시 6250(62%), 서귀포시 2121(21%), 도외 거주자 1661(17%), 국외 거주자 1명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70대가 2721(27%)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401630(16%), 501217(12%) 순이다. 또한 10대 미만도 1116(11%), 20대도 839(8%)이 신청했다.

제주도는 지난 4월부터 4·3희생자와 유족들에게 복지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제주 4·3사건 희생자증 및 유족증신청을 받고 있다.

도내 거주자는 주소지 읍면동에서, 도외 거주자는 희생자의 본적지 해당 읍면동(제주도)에서, 국외 거주자는 도 4·3지원과로 신청하면 된다.

제주4·3사건 희생자증 및 유족증을 발급받으면 제주항공의 제주기점 항공료 감면(생존자 50%, 유족 30%), 도내 공영주차장 50% 감면, 도 운영 문화관광시설 입장료 및 관람료 면제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지난 9월부터 제주시 봉개동 소재 절물자연휴양림에서도 입장료(희생자 및 유족)와 주차료(희생자) 면제 혜택이 시행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