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배문화 무관심한 제주도
유배문화 무관심한 제주도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10.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숙 의원, 17일 행감서 업무 미루기 급급 질타
문종태 의원, "유배문화관 건립 지지부진"
민속자연사박물관 전시 자료 이관 우려의 목소리도

제주도가 유배문화에 무관심해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 민속자연사박물관 내 민속자료 8060점이 제주돌문화공원관리소로 이관되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위원장 이경용, 무소속·서귀포시 서홍·대륜동)17일 제주도를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 문제를 집중 거론했다.

강민숙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유배문화를 활용해 관광자원화 할 수 있는데다, 정작 제주도는 소홀하다세계유산본부에서는 문화유산으로 지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소관 업무가 아니라고 하고, 제주도 문화정책과 역시 본인들의 고유 업무가 아니라면서 서로 미루기 급급하다고 질타했다.

이와 관련 문종태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일도이도건입동)유배문화와 관련해 유배문화관건립을 건의했었는데,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해놓고 진척이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미 2004년도 제주유배문화와 관련한 용역을 진행해 기본계획안이 마련돼 있는데도 활용을 못하고 있다사료가 충분하고, 용역 역시 제주도가 추진했기 때문에 이를 바탕으로 유배문화관 건립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조상범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제주연구원과 검토해서 어떻게 접근할 것인지 논의하겠다고 답했다.

박호형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일도2동 갑)현재 제주돌문화공원관리소가 추진하는 설문대할망전시관을 민속자연사박물관의 민속 자료 8060점으로 채운다고 하는데, 박물관 전시 공간의 3분의 2가 민속분야다. 민속의 기능을 잃은 박물관은 폐관되거나 관람객 수가 현저히 줄어들 수 있다더욱이 2020년 민속자연사박물관 발전방안 용역을 시행한다고 하는데, 이 용역에서 민속 제외 여부가 검토된다고 하는데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민숙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민속자료 8060점이 제주돌문화공원관리소로 이관되면 박물관은 추후 임대 형식으로 빌려와 전시 형태를 유지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이학승 제주돌문화공원관리소장은 서류상으로만 8060점을 이관한다고 쓰여졌을 뿐이다우선 박물관 내 수장고에 보관된 민속자료 3000점을 이관 받고, 추후 TF팀을 구성해 논의하고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기자 kje0317@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