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고전 셰익스피어의 햄릿 ‘햄릿 : The blind’로 새롭게 태어나
영원한 고전 셰익스피어의 햄릿 ‘햄릿 : The blind’로 새롭게 태어나
  • 고시연 기자
  • 승인 2019.10.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단 ‘연극술사 수작’과 ‘종이로 만든 배’
24일부터 26일까지 제주대학교 아라뮤즈홀서 공연

시대를 초월하는 영원한 고전 셰익스피어의 햄릿이 햄릿 : The blind’로 새롭게 태어난다.

극단 연극술사 수작종이로 만든 배는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제주대학교 아라뮤즈홀에서 햄릿:더 블라인드를 무대에 올린다.

이번 작품은 세계적인 문학 거장 윌리엄 셰익스피어가 쓴 희곡 햄릿이 원작이다. 덴마크 왕실을 배경으로 핏빛 어린 복수가 이어지는 비극으로 영문학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손꼽힌다.

햄릿 : The blind(연출 하일호)’는 원작 줄거리를 충실히 따르면서 시각장애인 햄릿이라는 새로운 설정을 더했다. 눈앞의 세계를 보지 못하는 장애를 가지고 있지만 그 대신 보이지 않는 세계, 즉 죽음과 인간의 자아를 보다 가깝게 바라볼 수밖에 없는 햄릿의 역설적인 시선으로 인간의 욕망, 복수와 정의, 운명과 의지 등을 논한다.

모노드라마 , 돈끼호떼로 전국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던 양승한 배우가 이번에는 시각장애인 햄릿 역할을 맡아 그만의 새로운 햄릿 창조에 도전한다.

양승한은 제주시 삼양동 출신으로 연극 동방의 햄릿저승’, ‘페드라’, ‘장롱속의 바다’ , 등에 출연한 바 있다. 문의 010-8181-6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