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농협 조합원 판매 사업 참여 저조”
오영훈 “농협 조합원 판매 사업 참여 저조”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0.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29% 그쳐…마트 등 경제 사업 미이용 조합원 18.6% 달해

제주를 비롯해 전국 지역농협의 조합원 판매 사업 참여 비율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을)24일 농협중앙회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실제 판매 사업 참여 전국 조합원 현황은 1122개 조합 2146585명 중 565913명으로 26.4%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지역의 경우 23개 조합 83220명 중 24257명으로 29.1%로 조사, 전국 평균을 상회했지만 여전히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지역별로는 경남이 33.7%로 가장 높았고, 경북 33.0%, 전남 30.4% 순을 보였다.

또 판매를 비롯해 구매, 마트, 가공 등 농협의 경제 사업을 전혀 이용하지 않는 조합원도 전국적으로 12.9%276189명으로 조사됐다.

제주지역은 전국 평균보다 더 높은 18.6%에 달했다.

이에 오영훈 의원은 농협 사업 구조개편은 판매농협의 기반을 마련하는데 본래의 목적이 있었다. 하지만 현재의 상황을 보면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이제 그동안의 성과를 뒤돌아보고 대책을 마련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오 의원은 농협의 경제 사업 활성화를 위해 농업협동조합법 내 강제조항으로 마련된 약정조합원 제도가 유명무실하다며 제도 보안 필요성을 제기했다.

약정조합원 제도는 경제 사업에 대한 이용 계약을 맺고 성실히 이행하는 조합원을 배당 등에서 우대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로 경제 사업 이용 조합원이 전체 조합원의 10% 이상인 농협에 대해 약정조합원 육성 계획을 수립토록 하고 있다.

이행 단계별로 경제 사업 이용 조합원 40% 이상 조합의 경우 2018년 말까지 계획을 수립해야 하는데 제주는 4곳 중 3, 전국적으로는 185곳 중 123곳에 그쳤다. 내년까지는 10% 이상 조합에서 전면 시행되는데 제주지역 대상은 22곳이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