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탐라대 인근 차량 추락 방지턱 높이 낮아 방지 효과 의문
옛 탐라대 인근 차량 추락 방지턱 높이 낮아 방지 효과 의문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11.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로등 없어 사고 위험 높아
서귀포시 옛 탐라대학교 입구 인근 도로에 시설된 배수와 차량 추락 방지턱.
서귀포시 옛 탐라대학교 입구 인근 도로에 시설된 배수와 차량 추락 방지턱.

서귀포시가 옛 탐라대 인근 도로에대형 배수로를 설치하면서 차량 추락을 막기 위한 시설을 설치했지만 그 높이가 너무 낮아 제대로 된 효과를 보지 못할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지역은 중산간 지역에 비가 내리면 1100도로 포장구간을 타고 흘러내린 빗물이 집중되면서 인근 밭과 과수원에 침수 피해가 자주 발생하던 곳이다.

이에따라 서귀포시는 2017년 주변도로에 배수로를 설치하고, 여기에 콘크리트 블럭을 이용해 추락방지시설을 설치했다.

문제는 차량 추락 방지 시설의 높이가 최대 15에 불과해 도로를 이탈하는 차량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화물차량 운전자 A씨는 차량 추락을 막기 위해서는 최소한 범퍼 높이는 돼야 하는데 지금처럼 높이가 낮아 타고 넘어갈 가능성이 높다결국 차량 운전자는 방지시설과 부딪쳐 튀어오르면서 1차 충격을 받고 배수로로 추락하면서 2차 충격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특히 이 도로 구간에 가로등 시설이 부족해 야간시간대 매우 어두운데도 추락 방지 시설에 도색 등 조치를 취하지 않아 운전자들의 눈에 잘 띄지 않는 점도 문제로 지적됐다.

이에 대해 서귀포시 관계자는 당초 공사 당시 추락 방지 시설의 높이를 15로 계획하고 시공했다최대한 빠른 시일 내 현장 점검을 거친 후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