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 지원 부족해 겨울나기 힘들다는데
연탄 지원 부족해 겨울나기 힘들다는데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 한라산에 첫눈이 내렸다. 제주지역도 추위가 성큼 다가오는 절기에 접어든 것이다. 하지만 연탄 바우처 지원이 부족해 취약계층의 힘겨운 겨울나기가 예고되고 있다 한다. 도내 연탄을 사용하는 가구는 저소득층 등 504곳이다. 이 중 33가구만 지원 대상에 포함돼 연탄 쿠폰을 받는다. 게다가 밥상공동체연탄은행이 파악한 연탄 사용가구는 554곳으로 제주도의 집계보다 50가구나 많다. 그만큼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가구가 적지 않다는 의미다.

더욱이 정부가 기초생활수급자 등에 지원하는 연탄 바우처 금액은 이들이 한겨울을 따뜻하게 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추위가 닥치는 11월부터 5개월간 필요한 연탄 개수는 가구당 1000장 안팎으로 알려진다. 연탄쿠폰 40만6000원으로는 절반밖에 살 수 없어 실효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 자칫 한겨울에 연탄이 끊겨 예기치 않은 일이 생길 수도 있는 것이다.

매년 이 시기엔 이른바 ‘연탄 보릿고개’라는 말이 회자된다. 연탄 후원이 연말에만 집중되고 1월부턴 급감하면서 저소득층이 겪는 어려움을 두고 하는 말이다. 올해는 경기침체로 연탄 기부가 줄면서 벌써부터 그런 걱정을 더하게 하고 있다. 정부와 제주도정은 이러한 현실을 고려해 연탄 수급에 좀 더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비단 연탄 사용가구만이 아니다. 생활고로 난방을 포기하는 취약계층들이 의외로 적지 않다. 어린이가 이용하는 지역아동센터나 경로당도 난방비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는 마찬가지다. 당국은 이럴 때일수록 사회안전망을 촘촘히 해 난방비 지원시책을 강화해야 한다.

다른 지역에선 에너지 빈곤가구에 대한 실태조사가 허술해 지원에서 배제된 사례를 보게 된다. 한겨울 매서운 추위를 전기장판 하나로 버티는 경우가 허다한 것이다. 양 행정시는 독거노인과 결식아동 등 소외계층의 월동실태를 제대로 파악해 지원에 인색하지 말아야 한다. 아울러 매년 되풀이되는 지원에서 벗어나 난방시설 개·보수 등 현실적인 대책도 나와야 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