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덕고 음악과, 세계 대학 진출 길 열리나
함덕고 음악과, 세계 대학 진출 길 열리나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교육청, 독일·러시아 음악교육기관과 협약 체결 예정
독일 데트몰트 국립음악대학원 본관 건물 모습.
독일 데트몰트 국립음악대학원 본관 건물 모습.

함덕고등학교 음악과 학생들이 세계적인 음악교육기관에 진학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독일 데트몰트 국립음악대학교와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 글린카국립음악원과 각각 음악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교류 협약을 체결할 방침이라고 3일 밝혔다.

데트몰트국립음대는 유럽 최고의 음악대학으로 평가받는 독일 최초의 국립음대이며, 글린카국립음악원은 세계 7대 예술학교이자 러시아 3대 예술학교다.

우선 도교육청과 데트몰트국립음대는 오는 10일 데트몰트국립음대 쿠펠홀에서 교육교류 협약을 체결한다.

두 기관은 함덕고 음악과에 데트몰트 예비 음대반을 개설하고 매년 방학 기간(2) 데트몰트국립음대 교수진이 제주를 방문해 맞춤형 교육에 나선다. 또 이러닝 플랫폼 통해 독일어 음악이론과 실기를 집중 지도하기로 했다.

우수 학생에 대해서는 마스터 클래스를 통해 독일어 어학 점검과 테스트도 진행할 방침이다.

글린카국립음악원과의 교육교류 협약은 내년 4월 도교육청에서 체결된다. 이를 위해 글린카국립음악원 총장 등은 내년 41일부터 6일까지 56일 일정으로 제주를 방문한다.

글린카국립음악원 방문단은 제주에 체류하는 동안 함덕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바이올린, 성악, 클라리넷, 첼로 등에 대한 마스터 클래스도 진행할 예정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독일은 관학이, 러시아는 현악이 우수하다. 함덕고 학생들이 전공에 맞게 진학할 수 있는 기반을 충시히 만들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