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반대단체 “위성곤 의원 제2공항 철회에 앞장서야”
제2공항 반대단체 “위성곤 의원 제2공항 철회에 앞장서야”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12.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 서귀포시민회의, 지난 6일 기자회견

제2공항 반대단체가 최근 제2공항이 필요하다고 발언한 위성곤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을 규탄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 서귀포시민회의는 지난 6일 서귀포시 소재 위성곤 의원의 지역사무소 앞에서 제2공항 찬성 발언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위성곤 의원은 지난달 30일 민주평통자문회의 서귀포시협의회 주관 행사에서 제2공항 추진과 건설을 위해 노력했고, 제2공항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며 “지금까지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던 것을 생각하면, 지금 이런 식으로 입장을 밝힌 것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지금까지 여론조사 결과 제주시와 달리 서귀포시 지역에서 제2공항 찬성 비율이 조금 높다는 이유로 표 계산을 한 것이라면 이는 기회주의적이고 소신 없는 타락한 정치인의 행태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위성곤 의원은 제주의 난개발을 반대했던 정치인”이라며 “제2공항 추진이야 말로 위 의원의 정치적 정체성에 가장 위배되는 일”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자신의 기회주의적 발언을 사과하고 제주 역사상 최대의 난개발 공사가 될 제2공항을 저지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