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개통 애조로 안내 표지판에 운전자 '혼란'
신규 개통 애조로 안내 표지판에 운전자 '혼란'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12.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개동서 아라동 진입 도로
표지판 높이 낮아 안 보여
번영로 도로에 설치된 교통표지판과 애조로 방향을 안내하는 표지판(사진 위쪽)과 주유소 간판에 가려진 모습.

아라동과 봉개동을 연결하는 애조로 구간이 개통된 가운데 애월 방향으로 안내해 주는 표지판이 낮게 설치돼 있어 운전자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아라동 첨단과학기술단지 진입로와 번영로를 연결하는 왕복 4차로 애조로 4.2㎞ 구간에 대해 총사업비 897억원을 투입, 2013년 착공을 한 후 지난 10월 11일 개통했다.

문제는 봉개동에서 이 구간으로 진입하는 도로의 표지판이 너무 낮게 설치돼 있어 표지판을 못 보고 지나가는 운전자들이 많다는 것이다.

8일 봉개동 알뜰 주유소 앞 도로. 주유소를 지나면 애조로로 연결되는 길이 나오고, 도로 입구에는 애월 방향을 안내해 주는 표지판이 설치돼 있다. 하지만 표지판의 높이가 낮아 주유소 간판에 가려져 있어 차 안에서는 잘 보이지 않았다.

또한 도로 위에 설치된 교통표지판은 회전교차로를 통해 애조로로 진입하는 길만 안내돼 있어, 이곳 지리를 잘 모르는 운전자들은 회전교차로로 돌아서 가야 하는 불편함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주유소 근처를 지나던 홍모씨(32)는 “주유소에 들어오기 전까지는 표지판이 있는 줄도 몰랐다”며 “방향을 안내해 주려면 사람들이 알아보기 쉽게 표시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제주도 관계자는 “번영로와 애조로가 연결된 도로는 2개 방향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것”이라며 “현장 확인한 후 해당 구간들에 대한 보완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