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민선 체육회장 선거, 관리 철저해야
첫 민선 체육회장 선거, 관리 철저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9.1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체육회 선거관리위원회가 내년 1월 15일 치러지는 사상 첫 민선 제주도체육회장 선거와 관련해 투표권을 행사할 선거인단 수를 207명으로 확정했다. 체육회 종목단체 120명, 행정시체육회 87명(읍면동 체육회장 겸직 읍면동장 33명 포함) 등으로 선거인단을 꾸리기로 의결한 것이다.

이번 선거는 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의 체육회장 겸직을 금지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에 따른 것으로, 선거인단에 의한 투표 방식으로 진행된다. 우여곡절 끝에 선거인단 수가 확정되면서 도체육회장과 양 행정시 체육회장 선거 레이스는 본격화됐다고 할 수 있다. 내년 1월 4~5일 입후보자 등록을 하고, 선거일 전날인 1월 14일까지 선거운동을 펼칠 수 있다.

첫 민선 체육회장 선거는 ‘탈정치화’를 근본 취지로 하고 있다. 그런데도 정치적 예속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체육회 조직이 읍·면·동에 이르기까지 비교적 탄탄한 데다, 생활체육과 통합하면서 지역사회 구석구석에 미치는 영향력이 커졌다. 인적 구성의 저변도 넓다. 표심을 기반으로 하는 단체장이나 정치권의 입장에선 매력적일 수밖에 없다. 더욱이 내년 4월 총선에다 차기 지방선거 등을 고려하면 관여하고 싶은 유혹에 빠질 수도 있다.

그런 점에서 선거인단 구성을 놓고 공정성 논란을 초래한 것은 아쉬움이 크다. 좀 더 심사숙고해 종목단체의 선거인단 수를 늘려야 했다. 이와 함께 차후에는 관련 규정을 변경해 불공정성 시비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읍·면·동장의 해당 지역 체육회장 겸직을 금지토록 해야 할 것이다. 그래야 선거가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벗어나 출발부터 공정했다고 자신할 수 있다.

향후 선거 관리가 중요해졌다. 정치적 중립성 확보가 최대 관건이다. 당국은 이점을 각인해 선거 전반을 예의주시해야 한다. 정치권의 입김이 거세지면 체육계 내부는 물론 지역사회 분열 등 후폭풍을 불러올 것이다. 링 위에 오른 사람이나, 링 밖의 사람이나 모두가 정정당당해야 한다. 도민사회도 관심을 두고 지켜봐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