뢰벤 스웨덴 총리, 18~20일 방한
뢰벤 스웨덴 총리, 18~20일 방한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웨덴 수교 60주년 맞아…실질 협력 확대 기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가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한다.

이번 뢰벤 총리의 방한은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이루어지는 것으로 2014년 총리 취임 후 첫 방한이며, 스웨덴 총리로는 15년 만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뢰벤 총리와 18일 오후 정상회담을 갖고, 저녁에는 공식 만찬을 주최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한국-스웨덴 간 교역 및 투자 증진 등 경제협력 활성화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하고, 성 평등·복지 등 포용사회 건설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다.

또 한반도 평화 정착 및 대화 프로세스 촉진을 위한 스웨덴 측의 각별한 기여를 평가하고,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지난 6월 문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방문에 이어 스웨덴 총리의 이번 방한으로 양국 간 실질 협력의 지평이 확대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건설적 기여를 해 온 스웨덴과의 전략적 소통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스웨덴은 한국전쟁 당시 의료지원단을 파견하고, 휴전 이후에도 중립국감독위원회 일원으로 한반도 평화에 기여해 온 전통적 우방국이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