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두하수처리장 현대화, 지역업체 참여 49% 전망
도두하수처리장 현대화, 지역업체 참여 49% 전망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2.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정부,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지역의무공동도급제 적용
제주시 도두하수처리장 전경.
제주시 도두하수처리장 전경.

제주시 도두하수처리시설 현대화 사업에는 제주특별자치도에 본사를 둔 지역 건설업체가 최대 49%까지 참여한 공동수급체에만 입찰 참가 자격이 주어질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추진 현황 및 향후 계획을 점검하고, 지역업체 참여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이날 지역건설 경제활력대책당정 협의 결과에 대한 브리핑을 통해 지역의무 공동도급 제도를 적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지역의무 공동도급제 대상은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사업 중 R&D(연구개발) 3개 사업을 제외한 20개 사업이다.

특히 국도·지방도, 도시철도, 산업단지, 보건·환경시설, 공항 등 지역적 성격이 강한 13개 사업은 지역업체가 40% 이상 참여한 공동수급체에만 입찰 참여를 허용키로 했다.

당정은 이를 위해 지역의무공동도급 시행을 위한 국가계약법시행령 등 관계법령을 조속히 개정하고 개별 사업의 이행 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차질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중 제주지역에서 유일하게 선정돼 3887억원(국비 1865억원 포함)이 투입되는 도두하수처리시설 현대화 사업의 경우 지역업체가 40% 이상 참여하게 된다.

이와 관련 제주도 공공하수처리시설현대화사업추진단 관계자는 침체된 건설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지역업체가 49%까지 참가할 수 있도록 방침을 세워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업은 내년 기본계획을 시작으로 2021년 기본 및 실시설계에 이어 공사에 착공, 2025년까지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하루 처리 용량을 현재 13t에서 9t을 늘린 22t으로 확충하는 한편 기존 처리시설을 완전 지하화하고, 지상을 공원화하게 된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