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평동 50대 살인사건 흉기서 여성 DNA 나와
월평동 50대 살인사건 흉기서 여성 DNA 나와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1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영장 발부

제주시 월평동 단독주택에서 발생한 50대 살인사건과 관련해 현장에서 수거한 흉기에서 여성의 DNA가 검출됐다.

19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제주시 월평동 소재 한 단독주택에서 발생한 B씨(57) 살인사건과 관련, 현장에서 수거된 흉기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감정을 의뢰한 결과 여성 DNA가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경찰은 국과수 감정 결과를 토대로 혐의 입증을 위해 DNA 대조 작업을 시도했지만, 용의자 A씨(49)는 DNA 채취를 거부했다.

경찰은 A씨가 도주할 우려가 있고, A씨의 DNA를 확보하기 위해 구속영장과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 법원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과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했다.

한편 지난 17일 오후 4시12분께 제주시 월평동 소재 한 단독주택에서 B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피해자의 행적과 범행 현장 물품 등을 토대로 이웃집 여성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17일 오후 7시34분께 제주시 이도2동 인근 도로를 지나는 버스 안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B씨에 대한 부검 결과 과다출혈로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