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라산 정상 등반 사전 예약 필수
제주 한라산 정상 등반 사전 예약 필수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1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세계유산본부, 내년 2월부터 사전예약 시범운영
정상 등반 가능한 성판악 1000명, 관음사 500명 제한
한라산 백록담=한라산국립공원 제공
한라산 백록담=한라산국립공원 제공

한라산 정상을 오를 수 있는 성판악 코스와 관음사 코스는 내년 2월부터 사전에 예약을 해야 등반할 수 있게 된다. 등반 인원도 성판악코스는 하루 1000명, 관음사코스는 하루 500명 등 1500명으로 제한된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고길림)는 세계 유일의 4대 국제보호지역인 한라산을 보호하고 적정한 탐방을 보장하기 위해 2020년 2월부터 탐방예약제를 시범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한라산국립공원 탐방예약제 시범운영은 지난해 11월 완료된 ‘세계유산지구 등 탐방객 수용방안 및 관리 계획 수립용역’에서 제시된 내용이 반영됐다.

시범운영 구간은 한라산 정상을 등반할 수 있는 성판악과 관음사코스다. 하루 탐방예약 인원은 성판악코스는 1000명, 관음사 코스는 500명 이내로 제한된다. 성판악코스 등반객이 하루 1000명을 초과하는 경우는 연간 100일이 넘는다. 정상을 등반할 수 없는 돈네코와 영실, 어리목코스는 기존대로 운영된다.

탐방예약제는 내년 2월부터 적용되며 한 달 전인 1월 중 예약을 해야 한다. 시범운영 기간은 내년 12월까지 11개월 동안이다. 세계유산본부는 시범운영을 거쳐 사전예약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예약방법은 한라산국립공원 탐방예약시스템(https://visithalla.jeju.go.kr)을 이용해 인터넷 또는 전화로 할 수 있다. 예약은 탐방일 한 달 전부터 접수가 가능하며, 단체인 경우는 1인이 10명까지만 예약할 수 있다.

또한 노약자나 외국인 등 사전에 예약하지 못한 정보 취약계층을 배려해 탐방당일 잔여 예약인원 범위 내에서 현장발권도 병행된다. 하지만 잔여 예약인원이 없으면 탐방할 수 없다.

제주도세계유산본부는 사전 예약과 인원 제한을 통해 성판악과 관음사코스의 등반 인원을 20% 이상 줄이고 다른 탐방 코스로 분산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길림 세계유산본부 본부장은 “2020년은 한라산국립공원 지정 50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해”라며 “새롭게 시행되는 탐방예약제가 한라산의 자연자원을 보전해 그 가치를 후세에 온전히 물려줄 수 있도록 시행 초기에 다소 불편함이 있더라도 탐방객들의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