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현대미술관, 최평곤 작가 작품 ‘여보세요’ 새단장해 설치
제주현대미술관, 최평곤 작가 작품 ‘여보세요’ 새단장해 설치
  • 고시연 기자
  • 승인 2019.12.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술관 상징하는 야외 설치 작품.
최평곤 作, 여보세요
최평곤 作, 여보세요

제주현대미술관(관장 변종필) 입구에 설치돼 관람객들을 맞이하던 상징작 여보세요가 새단장을 마치고 돌아왔다.

현대미술관은 최근 최평곤 작가의 야외 설치 작품 여보세요가 설치된 지 10여 년이 지나 노후화되고 파손되자 작품을 새로 제작·설치했다.

작품은 2009년 처음 미술관 본관 건물 입구에 설치된 이후,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아 제주현대미술관의 상징적 조형물로서의 역할을 다해 왔다.

특히 해질녘 미술관에 방문하면 야간조명과 어우러져 더욱 빛을 발하는 작품으로 많은 방문객들이 미술관 인증샷을 찍는 작품이기도 하다.

현대미술관은 작품의 재설치를 기념하며 지난 21일부터 작품을 배경으로 한 포토 이벤트를 운영하고 있다. 문의 710-78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