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사 선거 靑 개입, 근거 없는 의혹”
“제주지사 선거 靑 개입, 근거 없는 의혹”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12.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 “곽상도, 관련 풍설 모아 정치공작 MSG 뿌려”
민주당 도당 “의혹 제기·부풀리기 그만하고 용서 구하라”
발언하는 곽상도 의원
발언하는 곽상도 의원

더불어민주당 중앙당과 제주특별자치도당이 자유한국당 곽상도 국회의원(친문농단진상조사특위 총괄본부장)이 제기한 ‘제주지사 선거 청와대 개입 주장’에 대해 근거 없는 의혹제기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2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곽상도 의원이 또다시 ‘기승전文(문)’의 소모적 쳇바퀴 돌리기를 시작했다”며 “정치권에 떠도는 민주당 제주지사 경선 관련 풍설들을 긁어모은 뒤 그의 주특기인 정치공작 MSG를 듬뿍 뿌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공격 메뉴로 둔갑시켜 내놓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 과정에서 오고 갈 수 있는 여러 후보들의 수많은 상상과 희망들이 모두 특정 후보를 위한 청와대의 기획이었다는 상투적 프레임 짜기를 또 써먹기 시작한 것”이라며 “곽 의원 자신의 검사 시설 경험에 기초해 공작적 세계관으로 대통령과 그 참모들을 능멸하지 말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제주도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곽상도 의원이 지난 제주도지사 선거에 대해 근거도 없이 떠도는 이야기를 주워듣고는 청와대와 대통령을 공격하고 있다”며 “총선을 앞두고 어떻게든 한 건 올리고 싶은 마음이 급한지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제기를 통해 제주도민을 무시하고 있다. 지금이라도 의혹제기와 부풀리기를 그만두고 용서를 구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