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왕' 신해철의 삶과 음악, 스크린서 부활한다
'마왕' 신해철의 삶과 음악, 스크린서 부활한다
  • 제주신보
  • 승인 2020.0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스메이커-넥스트 유나이티드, 영화 '그대에게' 공동 제작
'마왕' 신해철
'마왕' 신해철

'마왕' 신해철의 삶과 음악이 스크린에서 부활한다.

영화 투자배급사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는 2일 스물 한살 나이로 데뷔한 신해철이 25년간 남긴 음악과 삶의 흔적을 담을 영화 '그대에게'(가제)를 제작한다고 밝혔다. 신해철 저작권을 보유한 넥스트 유나이티드가 공동 제작자로 참여한다.

1988년 대학가요제에서 밴드 '무한궤도'로 출연해 '그대에게'로 대상을 거머쥐며 데뷔한 신해철은 19901집을 내고 솔로 가수로 나서 '슬픈 표정하지 말아요', '재즈 카페', '내 마음 깊은 곳의 너' 등을 히트시키며 스타로 떠올랐다.

그러다 자신의 뿌리인 밴드로 돌아가 넥스트를 결성하고 1992'인형의 기사''도시인' 등 명곡이 담긴 1집을 시작으로 음악 실험을 이어나갔다.

새로운 음악과 사회성 짙은 메시지로 팬들의 사랑을 받던 그는 20141027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장 협착 수술을 받은 지 며칠 만에 심정지로 입원했으나, 저산소 허혈성 뇌 손상으로 끝내 숨졌다.

영화에는 록, 발라드, 테크노, 재즈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실험한 뮤지션 신해철과 라디오 DJ로서 10대들과 끊임없이 소통한 신해철, 논객으로서의 신해철 등 다양한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정현주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대표는 "그는 떠났지만, 그가 남긴 음악과 메시지들은 영화를 통해 다시 기억될 것"이라며 "우리가 알았던 '마왕'과 우리가 몰랐던 '인간 신해철'을 입체적으로 보여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화 속에서 신해철 목소리는 실제 육성뿐만 아니라 넥스트 유나이티드가 보유한 새로운 음악 복원 기술인 넥스트 솔루션을 통해 실감나게 구현할 계획이다.

영화는 올해부터 시나리오 개발에 들어가며 빠르면 35년 내 극장에 내걸릴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