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도서관, ‘1100일의 기록, 남원리 해녀’ 사진전 진행
한라도서관, ‘1100일의 기록, 남원리 해녀’ 사진전 진행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영상동인이 2016년부터 3년여 동안 작업한 결과물 선보여
제주특별자치도 한라도서관은 오는 15일까지‘제주영상동인’이 작업한 ‘1100일의 기록, 남원리 해녀’사진전을 선보이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한라도서관(관장 류도열)은 지난 2일부터 오는 15일까지제주영상동인이 작업한 ‘1100일의 기록, 남원리 해녀사진전을 한라도서관 1층 전시실에서 선보이고 있다.

한라도서관은 제주영상동인이 2016년부터 3년여 동안 서귀포시 남원읍 남원리의 해녀들과 만나며 기록한 생생한 사진들을 도서관 이용자들이 함께 공감하기를 바라며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

영상동인 관계자는 이번 사진전이 남원리 해녀의 삶 전부를 담고 있다고 볼 수는 없지만, 역경의 시대를 살아온 제주해녀의 진솔한 모습이 담겨져 있다면서 이번 전시를 통해 도민들에게 제주해녀의 강인한 삶의 정신과 생활상이 널리 전해지길 원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