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국 도체육회장 “재정 확보 최선...체육의 힘 하나로”
부평국 도체육회장 “재정 확보 최선...체육의 힘 하나로”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기자 간담회... “깨끗함 신조로 제주 체육 발전 밑거름될 것”
부평국 초대 민선 제주도체육회장은 16일 제주도체육회관 기자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제주 체육은 앞으로도 할 일이 굉장히 많다. 제주지역이 거듭나고 미래를 향해 달려나갈 수 있는 길을 열도록 힘쓰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부평국 초대 민선 제주도체육회장은 16일 제주도체육회관 기자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제주 체육은 앞으로도 할 일이 굉장히 많다. 제주지역이 거듭나고 미래를 향해 달려나갈 수 있는 길을 열도록 힘쓰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부평국 초대 민선 제주특별자치도체육회장은 16일 제주도체육회 재정 확보에 주력하는 한편 제주 체육의 힘을 하나로 뭉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부 회장은 이날 제주도체육회관 기자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제주 체육은 앞으로도 할 일이 굉장히 많다. 제주지역이 거듭나고 미래를 향해 달려나갈 수 있는 길을 열도록 힘쓰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부 회장은 우선 재정 확보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부 회장은 제주체육을 들여다보면 부족한 수준도 많고, 예산도 투입해야 할 곳에 투입되지 못해 어려운 측면이 있다제주도, 제주도의회와 함께 논의해 조례 제·개정을 통한 재정 확보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제주도체육회와 함께 민선으로 전환된 제주시·서귀포시체육회와의 관계 정립에도 힘을 기울일 것을 약속했다.

부 회장은 도체육회와 시체육회가 직장교류 등 서로 관계가 밀접하다. 이건 지속돼야 한다고 생각한다이번에 대의원들 한 명 한 명 만나면서 어려운 점을 물어보니 도와 시의 격차를 줄여야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분명히 이런 부분도 서로 머리를 맞대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체육회와의 교류·연수와 관련, 대한체육회 공모사업에 직원들이 열심히 잘 한다. 공모 선정을 통해 도민들에게 돌아갈 수 있는 인프라 구축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선거 후유증을 어떻게 극복하겠냐는 질문에는 제 장점 중 하나는 친화력이다. 좋은 공약을 공유하면서 제주체육이 힘을 합쳐 나가야 한다제주는 전국에서 제일 도세가 약하고 인구수도 적지만, 열심히 하는 체육인들이 많다. 하나로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자신했다. 체육회장 선거에서 맞대결을 펼쳤던 송승천 전 제주도씨름협회장에 대해서는 이전에는 제일 아꼈던 동생이기 때문에 만나서 얘기도 하며 도민들의 걱정이 없게끔 잘 하겠다고 했다.

부 회장은 지금까지 34년 체육일을 봐왔다. 제 신조는 깨끗함이라며 도민의 혈세를 축내지 않고, 현장과 경기장을 돌아보면서 지도자와 감독의 고통을 껴 안고 심부름하는 입장에서 제주 체육 발전의 밑거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부 회장은 전날 치러진 제37대 제주도체육회장 선거에서 선거인단 유효표 198표 중 106표를 획득하며 당선의 기쁨을 누렸다. 부 회장은 별도의 취임식 없이 16일부터 오는 20232월 정기총회 전날까지 임기를 수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