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공식 인장 50여 년 만에 바꾼다
국회 공식 인장 50여 년 만에 바꾼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 전서체 관인 알아보기 어려워…21일 관인제작 자문위원회 구성

꼬불꼬불한 국회 공식 관인이 국민 누구나 알아보기 쉽게 바뀐다.

국회는 1963년 이후 50여 년간 사용해 온 한글 전서체 관인을 대신해 국민이 쉽고 간명하게 알아볼 수 있도록 새로운 관인을 제작할 계획이다.

국회 관인은 국회를 상징하는 공식 인장으로, 국회의 각종 공식 문서에 사용되고 있다.

그동안 한글 전서체 관인은 한자에 사용하는 서체를 자의적으로 변형·적용한 것으로, 글자의 획을 임의로 늘이거나 꼬불꼬불 구부려서 국민이 무슨 글자인지 알아보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에 정부도 새로운 관인 제작 시 국민이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2011년 관련 규정을 개정했지만 실제 교체는 더딘 상황이다.

국회는 이번 관인 교체로 국민이 관인의 내용을 인지하기 쉽게 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먼저 외부 전문가로 관인제작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한글의 우수성과 국회의 위상을 담을 수 있는 관인 제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21일 오후 관인제작 자문위원회 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하면서 관인 교체는 지난 50여 년간 무비판적으로 사용한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는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본다국회부터 올바른 관인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 자문위원들의 많은 노력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할 예정이다.

한편 관인 제작 자문위원회에는 제5대 국새 제작위원이었던 황보근 한국전각협회 부회장과 오두옥 한국인장업연합회 수석부회장 등이 자문위원으로 참석한다.

국회는 자문위원회의 토론과 논의를 거쳐 새로운 관인 제작 방안을 마련한 후 공모를 통해 우수한 관인 모형을 확정할 예정이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