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보수통합 합류, 총선 앞두고 논란
원희룡 보수통합 합류, 총선 앞두고 논란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 뜻 묻는 약속 절차 거치지 않아 도마
원 지사 "중도층 공감 의지 보여야…선거운동 할 수 없어"

무소속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다음 달 중순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는 보수통합신당 합류를 선언, 4·15 총선을 앞두고 도민사회에서 논란이 가열될 전망이다.

특히 원 지사가 지난 21일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의 요청에 짧은 입장문을 통해 참여를 공식화하고, 22일 오전 서울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난 행보도 도마에 오르고 있다.

이는 원 지사가 평소 강조해 온 도민 의견 수렴 절차를 제대로 거치지 않은데다 도민을 향한 기자회견 형식도 갖추지 않았기 때문이다.

원 지사의 이 같은 행보는 2018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되자마자 도민들과 약속했듯이 도민들의 부름과 명령이 있기 전까지는 중앙정치 바라보지 않고 도정에 전념하겠다고 밝힌 것과 비교되고 있다.

원 지사는 본지와의 신년 대담에서도 현재로서는 중앙정치로의 진출은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원 지사는 이를 의식한 듯 22일 오후 도청에서 간담회를 갖고 중앙정치권 가기 전 도민 뜻 묻겠다는 과정 생략을 묻는 질문에 어제(21) 급한 상황에서 꼭 의논을 드려야 하는 분들에게 유선전화 등으로 최소한의 의논은 드렸다. 그게 제대로 된 절차라 생각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금 절차가 미비한 점은 죄송하지만 앞으로 창당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를 놓고 지혜를 구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원 지사는 다만 도지사는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도민 정서도 잘 알기 때문에 염려끼치는 행동 자제하겠다고 언급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황교안 대표를 만나 “‘도로새누리당’(한국당 전신)이란 틀을 넘어 중도층 국민도 공감할 수 있는 과감한 구태 청산과 정치적 영역의 확장 의지를 분명히 보여야 한다인적쇄신의 폭은 클수록 좋고 과감한 세대교체가 필수적이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원 지사는 이에 앞서 지난해 8월에도 플랫폼 자유와 공화 등이 주최한 대한민국 위기 극복 대토론회에서 보수 야권 통합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총선은 3년 된 촛불 민심이 기득권화된 가짜 촛불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로 만들어야 한다제주도민들의 민심과 함께 지원하고 역할을 하겠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원 지사는 4년 전인 20164·13 총선거 당시 도내 새누리당 소속 후보들이 원희룡 마케팅을 펼치면서 도민사회를 갈등으로 몰아넣자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한편 원 지사는 2014년 새누리당 소속으로 민선 7기 도지사에 취임한 후 20171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탈당 후 바른정당(바른미래당)에 입당했다가 20186·13 지방선거를 앞둔 410일 또다시 탈당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