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우한 폐렴’ 유입 차단 본격 대응
제주도, ‘우한 폐렴’ 유입 차단 본격 대응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주간정책조정회의서 대응방안 마련
제주공항·연안여객터미널 검역 태세 강화
3개 검역대 운영···1대 1 체온 감시 병행
중국 우한 지역 경유 등 모니터링 강화

제주특별자치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입 차단을 위해 최상위 단계인 비상체제로 돌입한 가운데 28일 긴급대책회의 후속조치 시행 상황을 점검하는 등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이날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열린 주간정책조정회의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련 전문가와 관계부서가 참석한 가운데 대응체계 마련 방안을 논의했다.

원희룡 지사는 출입국 검역 현황을 보고 받고 공항·항만 등 출입국 검역 시스템 강화에 충분한 인력을 지원하라도민들에게 세정제·비누·마스크 등 개인 위생용품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하고, 공항에서 입국자들에게 마스크가 지급될 수 있도록 행정에서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지시했다.

출입국 검역을 담당하고 있는 국립제주검역소는 최근 군, 경찰, 보건복지부에서 16명의 인력을 보강 받아 3교대 근무로 검역절차를 강화하고 있고, 유증상 입국자 발견시 2단계에 걸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원희룡 지사는 검역과정에서 필요한 검사키트와 시약을 충분히 확보하는데 정부도 지원하겠지만 필요하다면 제주도가 지방비·예비비라도 투입하겠다업무량이 폭증하면 행정에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불필요한 불안감이나 가짜뉴스가 생성되는 것을 막기 위해 관계부서가 참여하는 정례합동브리핑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또 이날 원희룡 지사는 제주국제공항과 연안여객터미널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비 검역 태세를 점검하고 철저한 검역을 주문했다.

현재 제주국제공항은 3개 검역대를 운영하고 있다. 입도한 중국 전체 비행기 탑승자를 대상으로 건강상태질문서를 작성하고, 발열 감시와 11 체온 감시를 병행하고 있다. 또 자치경찰단의 협조를 받아 여권 대조를 통해 중국 우한 지역을 경유했는지 등의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이날 제주공항은 입도객들을 대상으로 마스크 1만개를 배부하며 개인 위생 수칙을 홍보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증상 발열 시에는 바로 검역 진료실로 격리 조치가 이뤄지며 의사 면담 후 병원으로 이송하게 된다. 더불어 의심환자 주변 밀접 접촉자에 대해서도 확진 판정이 있을 때까지 공항 내 진료실에서 대기 조치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서는 손 씻기, 기침예절, 마스크 착용 등 예방 수칙 준수가 필수이고, 발열호흡기 증상 발생 시엔 1339 또는 가까운 보건소로 연락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