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제 신종 코로나 대책 시급하다
지역경제 신종 코로나 대책 시급하다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2.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 코로나·우한 폐렴)로 휘청대고 있다. 지역사회 감염을 저지하기 위해 외국인 무사증 입국을 잠정 중단한 것은 바람직했지만, 그 후폭풍이 벌써 거세다. 사스와 메르스보다 심각할 것이란 전망도 있다. 당시는 외국인 관광객이 주로 감소했지만, 이번엔 내국인 등 모두 동반 하락하고 있다.

이는 통계로도 나타나고 있다. 지난 2일 기준 당일 입도 관광객은 2만3685명으로, 1주일 전보다 무려 40.5% 줄었다. 반 토막이 난 것이나 다름없다. 최대 관광객을 송출하는 중국과의 하늘길은 한산하다. 제주 도착을 기준으로 해 제주~중국 노선은 지난 3일 현재 기존 149편에서 121편이 줄었다. 그 여파로 휴업하거나 무급휴가를 주는 여행사들도 속출하고 있다.

귀국 후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중국인 관광객의 동선에 있었던 곳은 공황 상태에 빠졌다. 묵었던 호텔은 기존 고객이 빠져나가는 대로 임시 휴업을 검토하고 있으며, 해열진통제를 구매했다는 약국과 면세품을 구입한 대형면세점은 임시로 문을 닫았다. 쇼핑 등을 했던 신제주 누웨마루 거리와 칠성통, 도두동 무지개해안도로 등은 적막강산을 연출하고 있다.

경제는 심리라고 한다. 일반인들에게도 야외 활동 자제와 소비 위축을 불러올 전망이다. 민생경제 파탄을 우려하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이에 맞춰 제주상공회의소를 비롯해 동문수산시장상인회, 서문공설시장상인회, 중앙로상점가상인회, 중앙지하상점가조합, 칠성로상점가조합 등이 정부와 제주도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 지원 대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한 것은 당연하다. 당국은 비상 대책을 마련해 응답해야 할 것이다. 제주 경제는 대외 환경 변화에 크게 민감한 구조다.

제주로선 6~7일이 지역사회 감염 확산 여부를 가르는 고비라고 한다.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검역과 방역에 임해야 한다. 이달 말에 도내 대학으로의 중국인 유학생들의 대거 복귀도 큰 걱정거리다. 교육 당국도 빈틈없는 방역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