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희 제주Utd 단장 “1부 복귀 위한 전략적 승점 관리 주력”
김현희 제주Utd 단장 “1부 복귀 위한 전략적 승점 관리 주력”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2.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제주도체육회관에서 기자 간담회 열고 포부 밝혀
“경남과 대전 견제....콘텐츠 개발 등 팬과 소통에도 중점”
김현희 제주 유나이티드 단장은 6일 제주도체육회관 기자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남기일 감독과 전략적으로 승점 관리에 나서면서 선수들의 부상 등 변수들을 줄일 수 있도록 주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현희 제주 유나이티드 단장은 6일 제주도체육회관 기자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남기일 감독과 전략적으로 승점 관리에 나서면서 선수들의 부상 등 변수들을 줄일 수 있도록 주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2020년을 K리그2(2)에서 보내게 된 프로축구 제주 유나이티드(이하 제주)K리그1(1부리그) 복귀를 위해 와신상담하며 새로운 승부를 준비하고 있다.

그 중심에 선 김현희 제주 단장은 6일 제주특별자치도체육회관 기자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제주의 지휘봉을 잡은 남기일 감독은 본인만의 철학이 있고, 선수를 활용하는 데 능하다고 평가한 후 남 감독과 전략적으로 승점 관리에 나서면서 선수들의 부상 등 변수들을 줄일 수 있도록 주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 단장은 1부 승격을 위해 견제하는 대표적인 팀으로 경남FC와 대전하나시티즌을 뽑았다.

김 단장은 올해 2부리그로 강등된 경남은 기존 선수를 지키며 추가적으로 전략 보강 선수를 영입했다면서 “KEB 하나은행이 인수해 새롭게 창단한 대전도 대대적으로 선수들이 보강됐기 때문에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적 외에 김 단장이 제주에서 그리는 큰 그림은 경기 구단 이미지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것. “프로축구 경기는 도민들이 주말에 선택할 수 있는 좋은 콘텐츠라고 운을 뗀 그는 독특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고, 부가적인 서비스를 제공해 고정적인 관중을 끌어들이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인구 비중이 높은 제주시에서 이벤트성 경기를 개최하는 게 어떻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이해관계가 맞는다면 제주시에서도 몇 경기를 치르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제주는 올해 가장 많은 변화를 갖고 왔다. 새로운 변화가 시작되는 해라며 제주에 있는 유일한 프로단이기 때문에 도민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구단이 될 수 있도록 언론, 팬과 꾸준히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