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관리, 대학에만 떠넘길 일 아니다
유학생 관리, 대학에만 떠넘길 일 아니다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2.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학을 앞둔 도내 대학들이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대책을 놓고 골치를 앓고 있다 한다. 정부는 입국 유학생에 대해 기숙사 1인1실 배정과 2주간 격리 대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시설 부족 등으로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판단이 나온다. 여태 별도의 격리공간을 확보하지 못한 대학도 있는 상황이어서 여간 우려스럽지 않다.

제주지역 4개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은 821명이다. 춘절 기간 본국 방문자 644명 가운데 210명이 입국했고, 앞으로 400여 명이 더 들어온다고 한다. 문제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격리 업무를 일선 대학에 고스란히 떠넘기는 대책만으로는 실효성을 거두기 어렵다는 점이다. 방역 역량이 부족한 대학들이 현실적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인 게 불 보듯 명확해서다.

심각한 건 격리공간의 실효성 문제다. 입국 유학생은 기숙사나 원룸 등 별도 공간에서 자율 격리해 2주간 외출을 자제토록 하고 있다. 하지만 현장에서 그게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 제주국제대만 해도 거처에 머무는 입국 유학생 8명에 대해 그날그날 전화로 발열 증세가 없는지 확인하는 게 고작이다. 물리적으로 엄격한 관리가 불가능해 사실상 방치 수준이다

제주한라대와 제주관광대도 기숙사가 1개동밖에 없어 별도 격리공간을 마련할 수 없는 처지다. 국내 학생들에게 퇴실을 강요할 수도, 유학생에게 독방을 배정할 수도 없는 곤란한 형편이다. 때문에 이들 대학은 최근 제주도와의 간담회에서 도 차원의 격리시설을 제공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이렇다할 지원이 없는 상태라고 한다.

작금의 상황에 명확한 대책 없이 뒷짐 지어선 곤란하다. 기숙사가 부족하면 민간의 시설이라도 제공돼야 마땅할 것이다. 방역 시책에 필요한 재정적 지원은 물론이다. 방역의 영역은 국가의 책임이기 때문이다. 근래 코로나19 청정상태를 유지해 제주관광 심리가 회복될 조짐이라는 보도다. 만의 하나 방역이 뚫릴 경우 최악의 난리를 겪게 된다는 걸 유념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