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복 입은 사람들이 확진자 잡아가요”…모두 거짓
“방역복 입은 사람들이 확진자 잡아가요”…모두 거짓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2.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곳곳에서 방역복을 입은 사람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잡아간다는 소문이 확산했지만,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25일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321분께 제주시청 인근 대학로에서 중국인으로 보이는 한 여성이 비틀거린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코로나 감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방역복을 입은 전염병 전담구급대를 출동시켰다.

다행히 현장 확인 결과 해당 여성은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없었고, 중국인이 아닌 한국인이었다.

하지만 당시 상황을 목격한 일부 시민이 사진을 찍고 SNS에 올리면서 방역복을 입은 사람들이 코로나19 확진자를 잡아갔다는 등 확인되지 않은 정보들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또 이날 제주시 도남동에서 방역복을 입은 사람들이 환자를 구급차로 이송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SNS에 퍼지면서 코로나19 의심자가 발생했다는 소문이 확산했다.

한편에서는 일부 유튜버가 시선을 끌기 위한 수단으로 연기한 것이라는 말도 나왔다.

이에 대해 소방 관계자는 현재 SNS 상에서 떠도는 소문들은 사실이 아니라며 방역복을 입은 사람들은 코로나 의심환자일지 모르는 상황을 대비해 장비를 갖춘 구급대원들이니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는 코로나 확산에 대비해 제주,동부, 서부, 서귀포 등 4개 소방서 구급대와 항만, 외도, 노형119센터 등 총 7곳에서 감염병 전담구급대를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