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검사 기관 확대 등 대비태세 만전
코로나 검사 기관 확대 등 대비태세 만전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2.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7곳서 보건소 6곳 추가·보건 인력 지원
방역 강화·돌봄 지원책 마련·민·관·군·경 협의회 개최

제주특별자치도가 도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검체채취기관을 늘리는 등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제주도는 27일부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상상황에 대비해 감염증 검체채취기관을 총 13개소로 확대했다.

지난 26일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제주지역 신천지 교인 646명의 명단을 받아 유증상자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면서 검사 수요가 대폭 늘어났기 때문이다.

검체 채취는 기존 선별진료소인 제주대병원, 한라병원, 한국병원, 중앙병원, 한마음병원, 서귀포의료원, 서귀포열린병원 7개소에서만 이뤄졌는데, 이날 오전 9시부터 도내 보건소 6개소에서도 검체채취가 가능해졌다.

제주도 관계자는 신천지 교인에 대한 검사가 지난 26일부터 대량 쏟아지면서 대기 시간으로 인해 검사가 지연되는 등 문제가 예상됐지만 검체채취기관이 확대돼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실제 제주시 일부 보건소에서는 지난 26일 신천지 교인 검체 체취 물량이 급증하면서 당초 계획보다 하루 앞서 검사를 실시하기도 했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하루에 의사환자(의사소견)에 대한 검사의뢰 건수에 대한 수용 가능한 물량도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제주도 관계자는 지난달 29일부터 도내 첫 번째 확진자가 나타나기 전까지는 하루 평균 21.7건이 이뤄졌지만 확진환자가 발생한 지난 21일에는 하루에만 검체 검사가 148건으로 대폭 늘며 검체 채취에도 상당히 시간이 소요됐다하지만 이번에 검체채취기관이 확대되면서 폭증하는 상황에 대한 대처가 신속하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검체 채취는 보건소장의 명령을 받은 간호직이 맡게 된다.

제주도는 지난 26일 오후 제주대학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담당할 보건소 인력 37명을 대상으로 검체 채취 방법과 개인보호구 사용 등에 대한 중앙방역대책본부 실무지침 교육을 실시하는 등 운영 준비를 모두 마쳤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검체 검사를 진행해 감염 유무를 분석하는 제주도보건환경연구원의 인력과 시설을 확대했다.

또한 제주도는 도내 어린이와 어르신, 장애인 등 감염병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감염 피해 예방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는 관내 지역아동센터가 일시 휴원에 돌입하면서 돌봄 공백 등에 따른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했다. 또 노인들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노인 일자리 지원 사업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거나 연기했다. 다만 일자리 사업이 연기되면서 이들에 대한 급여 지원이 줄어들지 않도록 일자리 수행기관 등과 협의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도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버스와 택시에 대한 방역도 더욱 강화됐다. 버스는 1회 운행 후 차량 소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고, 안전하게 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제 비치 등에 대해 민관 협력을 통한 강력한 예방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제주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이 힘을 모으고 있다. 제주도는 이날 ‘2020년 제주지역 통합방위협의회를 개최하고 각 기관별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