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학생 유증상서 제주 5일 여행...원 지사 "법적 책임, 단호한 조치"
美 유학생 유증상서 제주 5일 여행...원 지사 "법적 책임, 단호한 조치"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3.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24일까지 5일 동안 제주시 애월 성산 표선 우도 등 곳곳 방문
서울로 돌아가 검사 받고 25일 확진...여행 중 병원 방문해 치료 받기도
수십곳 방문, 접촉자 100명 넘을 듯...원 지사 "최악, 무슨 날벼락" 비판
제주 도민 7번째 확진자 발생...스스로 혼자 자가격리 등 전파 위험 적어
원희룡 제주지사가 26일 제주도청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26일 제주도청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제주 곳곳을 5일 동안 여행하고 돌아간 미국 유학생 A씨(19·여)가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제주 지역사회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A씨는 제주에 들어 온 첫날부터 이상 증상이 보였고, 도내 병원을 방문하면서도 제주 곳곳을 돌아다녔고, 서울로 돌아간 직후 검사를 받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지역사회 내부에서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원희룡 지사는 이와 관련 “실망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 마음이 참담하다”며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는 입도객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묻는 등 단호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26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지난 24일 제주를 여행하고 서울로 돌아간 A씨가 25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미국 모 대학 유학생인 A씨는 제주에 입도하기 전인 지난 14일 미국을 출발해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모친 등 지인 3명과 함께 지난 20일 제주를 방문했고 24일까지 4박5일 동안 제주시 일도동, 봉개, 성산, 표선, 우도 등을 여행하고 돌아갔다. 더욱이 제주를 떠나 서울로 돌아간 직후 서울 강남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특히 20일 제주로 들어올 때부터 이상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A씨는 강남구 보건소 관계자에게 “제주에 입도한 지난 20일 저녁부터 오한과 근육통 및 인후통을 느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A씨는 제주 여행 중이던 지난 23일 표선지역 한 의원에 방문해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병원은 폐쇄됐고, 의사 1명과 간호사 2명 등 5명이 자가격리됐다.


원 지사는 26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제주를 다녀간 미국 유학생이 서울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14일간 자가격리하라는 정부의 권고를 따르지 않고, 두 가족이 동반해서 제주도에 영행을 와 제주곳곳을 다녔다”며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는 입도객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는 단호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어 “제주도는 피난처가 아니다. 청정 제주를 유지하고 있는 것은 제주도민들이 일상을 희생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기적인 여행을 하는 관광객은 필요 없다. 제주로 여행을 오는 사람은 청정제주를 사랑하고 다른 사람을 생각할 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사후 확진자가 다녀간 곳은 모두 폐쇄되고 접촉자들은 자가격리된다. 무슨 날벼락이냐”며 “해외여행이력이 있는 사람은 잠복기 동안 제주에 오지 말아 달라. 오더라도 강제격리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 도민인 유럽 유학생(26·여)이 지난 25일 밤 도내 7번째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유학생은 제주도로 돌아온 이후 가족 없이 집에만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고, 현재까지도 무증상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모니터링단 2020-03-27 01:26:04
제주도에 연고지없으면 전부다격리시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