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 해상서 복어 중독 증세 보인 선원 숨져
추자 해상서 복어 중독 증세 보인 선원 숨져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3.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추자도 해상에서 복어를 먹고 중독 증세를 보인 선원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1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5분께 제주시 추자면 서쪽 16㎞ 해상에서 전북 부안 변산선적 통발어선 D호에서 선원 A씨(50)와 B씨(52)가 복어를 먹은 뒤 중독증상을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의식이 없던 선원 A씨는 해경 헬기에 의해 제주시지역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단순 팔 저림 증상을 보인 선원 B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한편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올해들어 섬 지역과 해상에서 함정과 항공기 등을 이용해 응급환자 23명을 긴급 이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