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기업 체감경기 외환위기 이후 ‘최악’
제주지역 기업 체감경기 외환위기 이후 ‘최악’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제주지역 제조기업 체감경기가 외환위기(IMF) 이후 최악의 상황으로 내려앉았다.

2일 제주상공회의소가 발표한 ‘2020년 제주지역 기업경기전망지수’에 따르면 2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는 43으로 IMF 직후인 1999년 1분기(42)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분기별 BSI 하락 폭도 45p로 역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 항목별 경기 전망치를 보면 전분기 대비 ▲매출액 47p ▲영업이익 43p ▲설비투자 32p ▲자금조달 여건 38p 등 모든 부문에서 하락했다.

이번 조사에서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회사 경영활동이 피해를 입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84.4%가 ‘피해가 있다’고 응답했다.

경영 애로사항으로는 소비위축에 따른 매출 감소(44.1%)와 자금경색(21.7%)이 많았다.

위기 규모를 묻는 질문에는 ‘외환위기 때보다 피해가 크다’는 응답이 54.2%, ‘외환위와 유사하다’는 응답이 36.1%를 차지했다.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 피해가 크다’는 응답은 56%, ‘금융위기와 유사하다’는 응답은 34.5%였다.

특히 ‘메르스, 사스 등 과거 전염병 위기 때보다 피해가 더 크다’는 응답은 80%였다.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정책과제로는 금융세제 지원(50.7%), 내수·관광 회복 위한 인센티브(22.2%), 기업조사 유예(10.2%), 조업 재개를 위한 외교적 노력(7.6%), 서비스·신산업 관련 규제개혁(7.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