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철에만 4.3해결 기웃...이런 후보는 심판받아야"
"선거철에만 4.3해결 기웃...이런 후보는 심판받아야"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4.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총선 유권자가 미래다...(2)제주4·3희생자유족 청년회
4·3희생자유족 청년회는 4·3특별법 개정안을 통과시켜 줄 후보를 뽑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효관 체육부장, 문정식 회장, 고동선 감사, 김평선 상임부회장.
4·3희생자유족 청년회는 4·3특별법 개정안을 통과시켜 줄 후보를 뽑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효관 체육부장, 문정식 회장, 고동선 감사, 김평선 상임부회장.

“여야를 포함한 모든 후보자가 4·3특별법 개정안 처리를 약속한 만큼, 당선되면 꼭 지켜줬으면 합니다.”

제주4·3희생자유족 청년회(회장 문정식)는 4·15총선 이후 5월 임시 국회에서 4·3특별법 개정안은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정식 회장(45)은 “청년회는 지난해 4차례 국회를 방문, 4·3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하고 호소문을 전달했다”며 “하지만 일부 고위 당직자들은 만나주지도 않았고, 호소문을 전달해도 전화조차 주지 않았다”며 섭섭함을 드러냈다.

문 회장은 “한 고위 당직자는 이채익 행안위 법안심사소위원장에게 건의한다고 했는데 나중에 보니 얘기조차 하지 않았다”며 “말로만 유족들을 챙기는 후보가 아닌 약속을 실천하는 후보를 뽑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평선 상임부회장(44)은 “2003년 정부가 4·3진상보고서를 내놓았지만, 4·3의 많은 진실은 밝히지 못했다”며 “결국 4·3의 올바른 이름인 정명(定名)을 갖지 못하면서 극우세력은 폭동, 반란이라고 몰아가면서 있다”고 지적했다.

김 부회장은 “4·3연구가 미흡하다보니 여전히 이념 논쟁을 불러왔고, 결국 4·3특별법 개정도 지연되는 만큼, 4·3진상조사를 제대로 추진할 후보를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고동선 감사(49)는 “그동안 선거에서 후보들마다 4·3특별법 개정을 공약으로 내걸었지만, 당선되니 흐지부지 됐다”며 “고령 유족의 아픔을 외면하고, 약속을 지키지 않은 후보에 대해 유권자들은 투표로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효관 체육부장(41)은 “생존 희생자들은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등 여전히 고통을 받고 살아가고 있어서 피해 보상은 빠른 시일 내 해결해야 한다”며 “여야 후보 모두가 선거철에만 4·3의 완전한 해결사이자 적임자라고 내세우는 데 이번 선거에서 말보다 실행과 실천을 하는 후보를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청년회원들은 2년 4개월째 국회에서 표류 중인 4·3특별법 개정안이 오는 5월 마지막 임시 국회에서 통과되려면 첫 단추인 행안위 법안심사소위부터 여야 모두 일치된 의견으로 처리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문정식 회장은 “4·15 총선이 끝나면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여야 원내대표가 4·3특별법 개정안을 1순위 안건으로 다룰 수 있도록 도민사회와 정치권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