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일 "화북.삼양 신도시 벨트로 제2의 신제주 만들 것"
부상일 "화북.삼양 신도시 벨트로 제2의 신제주 만들 것"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4.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상일 후보는 7일 한국노총 제주도지역본부 앞에서 조합원들의 지지 선언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부상일 후보는 7일 한국노총 제주도지역본부 앞에서 조합원들의 지지 선언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기호 2번 부상일 후보(미래통합당)는 7일 제주시민속오일시장과 화북주공아파트 삼거리에서 거리 선전전을 펼쳤다.

부 후보는 “화북·삼양지구의 발전은 제주시 동서지역의 불균형을 해소하는 시금석이 될 수 있다”며 “화북공업단지의 조속한 이전으로 화북·삼양을 신도시 벨트로 조성해 제2의 연동과 노형동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화북·삼양을 신도시 벨트로 구축하면 원도심을 잇는 제2의 신제주권형의 신도시로 발전할 수 있다”며 “화북·삼양 신도시가 쾌적한 주거환경과 문화와 의료, 쇼핑 등 각종 편의시설이 확충된 동부지역의 랜드마크로 키워내겠다”고 약속했다.

부 후보는 “제주의 미래 발전은 동서지역의 균형 발전에 달려있다”며 “낙후된 동부지역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