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병우 “일감 몰아주기 논란, 경찰 수사로 밝혀질 것”
양병우 “일감 몰아주기 논란, 경찰 수사로 밝혀질 것”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0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의원 재보궐선거 서귀포시 대정읍 선거구에 출마한 기호7번 양병우 후보(무소속)는 같은 선거구 기호1번 박정규 후보(더불어민주당)측이 제시한 일감 몰아주기 논란과 관련 “경찰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양 후보 선거사무소는 8일 논평을 통해 “지난 6일 박정규 후보측을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하는 고발장을 접수하자 선관위가 이를 7일 경찰로 이첩했고, 8일 고발인 조사를 받으러 오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선관위에서 고발장에 적시된 고발 사안이 혐의 없는 문제라면 이렇게 신속하게 경찰에 수사의뢰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겁박’, ‘적반하장’ 등 자극적인 단어로 보도자료를 낸 것은 현실을 제대로 직시하지 못하는 데서 나온 전형적인 물타기 수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은 개인적인 일이 아닌 공정선거를 훼손하는 행위로 모든 것은 경찰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 드러날 것”이라며 “박 후보측은 네거티브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