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라지는 고령화, 대비책도 서둘러야
빨라지는 고령화, 대비책도 서둘러야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4.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의 고령화 시계가 예상보다 빨라지고 있다. 지난해 말 도내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10만397명으로 사상 처음으로 10만명을 돌파했다. 전체 인구의 15%대인 고령사회에 들어섰다. 심각한 건 도내 43개 읍·면·동 가운데 40%가 이미 초고령사회로 진입했다는 점이다. 통계상 65세 이상 인구가 14% 이상이면 고령사회, 20% 이상은 초고령사회로 구분한다.

행정시별로 보면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읍·면·동은 모두 17곳에 이른다. 제주시 경우 추자면(34.5%)을 비롯, 한경면(27.1), 일도1동(25.0%), 구좌읍(24.8%), 우도면(23.4%), 한림읍(20.8%) 등 6곳이다. 서귀포시는 남원읍(23.3%), 예래동(23.3%), 송산동(23.2%), 영천동(23.1%), 성산읍(22.9%), 효돈동(22.7%), 중앙동(22.4%), 정방동(21.8%), 천지동(21.7%), 표선면(21.2%), 안덕면(20.0%) 등 11곳이 해당된다. 인구 5명 중 1명 이상이 노령인구인 셈이다.

문제는 고령화 속도가 너무 빠르다는 사실이다. 도내 노인인구 비율이 2017년 14%로 고령사회에 진입한 후 2027년 20.1%, 2030년 22.5%, 2039년 30.7%로 급증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 같은 추이라면 2050년에는 고령인구가 유소년 인구보다 3.5배나 많아질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장기적이고도 근본적인 고령화 대책이 절실하다.

눈에 띄는 점은 노인 인구가 처음으로 유소년인구(9만6889명)을 넘어섰다는 거다. 일할 사람은 계속 줄어드는데 노인 부양을 책임지는 사회·경제적 비용이 꾸준히 불어난다는 얘기다. 제주사회의 조로(早老) 현상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고령화 및 출산 기피를 개선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이 절실히 요청되는 것도 바로 그 때문이다.

여러 지표를 볼 때 초고령사회도 머지않았다. 안정된 노후를 위한 일자리 확충과 소득보장체계 구축, 의료 지원 등 종합대책이 점진적으로 강구돼야 한다. 그게 제주도가 지향하는 고령친화도시를 실현하는 길이다. 그렇다고 노후를 행정이나 자식에게만 의존할 수는 없다. 어떻게 여생을 보낼 것인지 노후설계를 하는 건 스스로의 몫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