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녀문화, 가족과 함께 즐겨보세요
해녀문화, 가족과 함께 즐겨보세요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4.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마을문화친흥원, 해녀문화 사업 내달부터 진행
지난해 해녀문화사업에 참여한 참가자들.
지난해 해녀문화사업에 참여한 참가자들.

제주 고유의 해녀문화를 다양한 방식으로 체험해 볼 수 있는 해녀문화 사업이 올해도 이어진다.

제주마을문화진흥원(이사장 안정업)은 문화재청 생생문화재 활용 사업인 해녀문화 사업이 내달부터 12월까지 도내 곳곳에서 운영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로 3년째 추진하고 있는 해녀문화 사업은 이어싸! 져라져라, 이여싸! 이여도사나!’ 라는 주제로 제주해녀와 1 2일 살아보기, 해녀문화재, 일자리 창출형 해녀문화 상품개발 및 프리마켓, 왕 봅써! 해녀문화 탐방 등 4개 테마로 진행할 예정이다.

전국 각지에서 참여할 정도로 인기가 높은 제주해녀와 1 2일 살아보기프로그램은 전국 60가구를 대상으로 제주해녀의 생활문화를 12일간 직접 보고, 느끼고, 체험해보는 휴먼투어리즘 형태로 진행된다. 지역별 원로해녀와 해녀문화 해설사들이 강의를 맡는다.

이 행사는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와 김녕리, 서귀포시 오조리와 성산포 등 4곳에서 운영된다.

해녀문화재는 7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서귀포 문화재 탐방과 병행해 해녀 공연단, 문화예술인등이 참여한 가운데 다채롭게 펼쳐진다. 지난해 이어 올해에도 전국에서 모인 바다수영인 동호회 회원 150여 명이 참여하는 해녀의 물질따라 바다 수영하기행사도 마련돼 있다.

또 일자리 창출형 해녀문화 상품 개발 및 프리마켓도 도내 축제행사장에서 부스 운영을 통해 운영하고, ‘왕 봅써! 해녀문화 탐방 프로그램은 외국인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40명 기준 5개 단체를 모집해 해녀항일운동 기념관, 해녀박물관, 할망바당, 불턱, 해녀 공덕비 등을 탐방한다.

안정업 이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염병으로 인한 관광객 감소등으로 인하여 지역경제가 위기에 놓여있는 현 상황에서, 참여자의 안전에 유의하면서 가족단위 참여 프로그램인 해녀와 함께 12일 살아보기 프로그램부터 서서히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