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방역·경제 함께 챙겨야 한다
이제는 방역·경제 함께 챙겨야 한다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5.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6일)부터 코로나19 방역체계가 ‘생활방역’으로 전환된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된 지 45일 만의 일이다. 일상으로 복귀하되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해 코로나19 재유행을 막겠다는 취지다. 해외 유입과 산발적 국내 감염 사례가 끊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걱정이 없는 건 아니다. 그러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사회·경제적 피해를 고려할 때 생활방역으로의 전환은 불가피한 선택이 아닐 수 없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그제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전환 방침을 밝히며 위기경보 단계의 하향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는 3월 22일 이후 시민들의 협조가 뒷받침한 결과임은 두말할 나위 없다. 더욱이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들의 노고를 빼놓을 수 없다. 하지만 재유행 가능성은 여전히 상존한다는 게 문제다. ‘현재 같은 안정적인 상황’이라는 전제조건에 유념해야 한다.

제주만 해도 지난달 30일부터 이어지는 황금연휴 동안 마스크를 안 쓴 인파로 북적이고 있다. 당초 입도객 예상치를 훨씬 웃돌아 방역당국은 비상태세를 유지하기에 바빴지만 방역 거리두기가 실종됐다는 보도가 잇따랐다. 느슨해진 분위기가 확진자 발생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조마조마하다. 정부 방침과 달리 제주도가 4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한 것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정부가 발표한 생활방역이 갑갑한 시민들에게 단비 같은 신호로 해석될 수 있다. 스포츠 행사와 집회, 등교 등이 허용됨에 따라 모임 욕구가 분출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하지만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간다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경계심이 풀려선 안 된다.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는 한 사태 종식을 논할 수 없어서다.

연휴 동안 도 당국이 특별입도절차를 강화하며 긴장의 끈을 바짝 조이고 있다. 자칫 코로나19에 뚫릴 경우 그간 쌓아온 공든탑이 무위로 돌아갈 수 있어서다. 그런 것처럼 생활방역의 실천 지침도 도민 나름대로 준수하는 일이 필요하다. 사회·경제 활동을 하면서도 방역체계를 무너뜨리지 않는 새로운 일상으로 가야 한다. 그래야 도민 건강도, 지역경제도 지켜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