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자동으로 펴지고 접히는 스마트 그늘막 설치
제주시, 자동으로 펴지고 접히는 스마트 그늘막 설치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사거리 등 설치...효율성.경제성 분석 후 확대 도입 결정
제주시 광양사거리 횡단보도에 설치된 스마트 그늘막.
제주시 광양사거리 횡단보도에 설치된 스마트 그늘막.

제주시는 여름철 폭염에 대비, 광양사거리와 신제주이마트 앞 횡단보도 2곳에 3개의 스마트 그늘막을 설치했다고 7일 밝혔다.

스마트 그늘막은 해가 뜬 후 기온이 15도를 넘으면 펼쳐지고, 초속 7m 이상의 바람이 2초간 지속되면 자동으로 접하게 된다.

그늘막은 보행자들이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는 동안 뜨거운 햇살을 가리고, 무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하기위해 설치됐다. 제주시는 오는 20일까지 그늘막 19개를 추가 도입해 총 101개의 고정형 그늘막을 설치한다.

그런데 스마트 그늘막의 대당 설치 비용은 850만원으로, 기존 수동식 그늘막 비용(200만원)보다 4.5배나 더 비싸다.

그런데 수동식 그늘막은 용역업체 직원이 해가 뜨면 펴고, 강풍이 불면 접는 등 인력을 통해 관리하다보니 대당 연간 관리비는 30만원이 소요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시범 설치한 스마트 그늘막 운영을 통해 경제성과 효율성을 분석한 후 추가 설치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제주시 관계자는 “수동식 그늘막은 사람이 일일이 펴고 접어야 하지만 스마트 그늘막은 일출과 일몰, 날씨에 따라 자동으로 접히고 펴지는 장점이 있는 만큼 시범 운영을 분석해 추가 도입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