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엽 前 서귀포시 부시장, 음주운전 사고 '물의'
김태엽 前 서귀포시 부시장, 음주운전 사고 '물의'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엽 전 서귀포시 부시장(60)이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김 전 부시장은 지난 3월 26일 오후 9시47분께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제주시 노형동 자택 인근의 보도블록(인도 턱)을 들이받는 자차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차량 범퍼가 크게 파손됐지만 계속 운전하는 것을 목격한 택시 운전자의 신고로 경찰은 김 전 부시장에 대해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했다. 김 전 부시장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이 나오면서 면허가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1987년 공직에 입문한 김 전 부시장(3급·부이사관)은 지난해 12월 명예 퇴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난나 2020-05-11 11:47:09
이건 뭐.... 한심스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