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복언 ‘사유의 변곡점’
정복언 ‘사유의 변곡점’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5.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자 정복언은 2016문학광장을 통해 시인으로 등단한 이듬해 현대수필을 통해 등단하며 수필가로도 활동 영역을 넓혔다.

수필집 살아가라 하네에 이어 이번에 첫 시집으로 사유의 변곡점을 상재했다.

일상에서 접하는 사물에 대한 세밀한 관찰, 유년기부터 이어져 온 다양한 경험과 성찰이 작품 곳곳에 묻어난다.

작품을 읽다 보면 섬세한 감성과 지극히 낮은 자리에서 겸손함이 묻어나는 시어들이 잔잔한 감동이 밀려온다.

한편, 시인은 서귀포시 남원읍 출신으로 제주여자상업고등학교 교장을 역임했다. 제주문인협회, 제주수필문학회, 동인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정은출판 110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