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 발포 명령자 진상 규명 필요”
문 대통령 “5.18 발포 명령자 진상 규명 필요”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5.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실을 은폐하고 왜곡한 공작의 실상까지 규명돼야”
개헌 논의되면 헌법 전문에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6월항쟁 담아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광주 MBC의 5·18 40주년 특별기획 프로그램에 출연,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광주 MBC의 5·18 40주년 특별기획 프로그램에 출연,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719805·18 당시 발포 명령자에 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MBC5·18 40주년 특별기획 프로그램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에 출연,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5·18 핵심 과제를 묻는 질문에 마침 오늘부터 5·18진상조사위원회가 본격적인 조사 활동이 시작됐는데, 이번에야말로 아직 남은 진실들이 전부 다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부 자체 내에 5·18 특조위 구성을 해서 헬기 사격, 여성 성추행·성폭행·성고문 사실들이 추가로 확인된 것은 나름대로 성과였다여전히 발포의 명령자가 누구였는지, 법적인 최종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아직도 행방을 찾지 못하고 암매장되어 있을 것으로 추정이 되는 집단 학살자들, 헬기 사격까지 하게 된 경위, 그 이후 진실을 은폐하고 왜곡한 공작의 실상까지 규명돼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특히 “5·18을 폄훼하고 왜곡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단호한 대응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법적으로도 이십몇 년 전에 특별법이 만들어져서 민주화운동으로 규정이 되고, 희생당한 분들이 유공자로 인정받기도 하고, 국가기념일로 지정이 되어서 전 국가적으로 기념행사도 치르고, 이 정도면 국민적으로, 국가적으로는 이렇게 하나 정리하고 다음의 장으로 넘어가야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6월항쟁의 이념만큼은 우리 헌법에 담아야 민주화운동의 역사가 제대로 표현되는 것이라며 개헌이 논의가 된다면 헌법 전문에서 그 취지가 반드시 되살아나야 한다는 생각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5·18 소식을 처음 접한 시기에 대해서는 “5·18 전날인 517일 계엄포고령 위반으로 구속이 되었다. 청량리 경찰서 유치장에 수감 되었던 중에 경찰관들로부터 그 소식을 들었다고 술회했다.

특히 당시 그 경찰관들은 계엄군의 발포로 많은 광주 시민들이 사상을 당한 사실들을 전해 주었다나중에 석방되고 난 이후에 보니까 그런 사실들은 거의 보도되지 않았고, 반대로 폭도들의 폭동인 양 왜곡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언급했다.

198051520만명이 집결한 대학생 시위대가 해산을 결정한 서울역 대회군도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그 결정에 대해서 반대하는 입장이었다경희대 복학생 대표였는데 대체로 복학생 그룹들은 민주화로 가기 위한 마지막 관문이 군과 맞서는 것이기 때문에 군이 투입되더라도 사즉생의 각오로 맞서야 한다는 생각들을 가지고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는 서울지역 대학생들이 매일 서울역에 모여서 민주화를 요구하는 집회를 함으로써 군이 투입되는 빌미를 만들어 주고는 결정적인 시기에는 퇴각을 하는 결정을 내린 것 때문에 광주 시민들이 외롭게 계엄군하고 맞서게 된 것이라며 광주 지역 바깥에 있던 당시 민주화운동 세력들 모두가 부채의식을 늘 가지고 있었고, 그 이후 민주화운동을 더욱 더 확산시키고 촉진시키는 계기가 되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5·18하면 생각나는 인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80년대 이후 부산 지역의 민주화운동은 광주를 알리는 것이었다처음에는 유인물들을 통해서 알리기도 하고, 해마다 합동으로 5·18 묘역을 참배하기도 했다. 6월항쟁이 일어났던 875월에는 당시의 노무현 변호사와 제가 주동이 돼서 부산 가톨릭센터에서 5·18 광주 비디오 관람회를 가졌다. 그때 비로소 광주의 진실을 알게 된 분들도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 것이 부산 지역 6월항쟁의 큰 동력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그런 일들을 함께했던 그 노무현 변호사, 광주 항쟁의 주역은 아니지만 그러나 광주를 확장한 그런 분으로서 기억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