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 배·보상, 한 명도 억울함 없도록”
문 대통령 “5.18 배·보상, 한 명도 억울함 없도록”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5.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세 번째 참석…진상 규명과 추가 희생자 명예회복 강조
여야 지도부 총출동…처음으로 역사적 현장인 5·18민주광장서 거행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5·18 행방불명자 소재를 파악하고, 추가 희생자의 명예회복과 배·보상에 있어서도 단 한 명도 억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가보훈처 주최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세 번째로 참석, 이같이 언급했다.

기념식을 5·18민주광장에서 치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광장이 항쟁 당시 본부였고 광장 분수대를 연단 삼아 각종 집회를 열며 항쟁 의지를 불태웠던 옛 전남도청 등 역사적 현장이라는 점을 고려해 선정됐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5·18의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지난 12일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왜곡과 폄훼는 더이상 설 길이 없어질 것이라며 발포 명령자 규명과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조작 의혹과 같은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벌이 목적이 아니다.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이라며 이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광주의 진실을 알리는 것이 민주화 운동이 되었고,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위대한 역사가 되었다“‘오월 정신은 더 널리 공감되어야 하고, 세대와 세대를 이어 거듭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라며 “2018, 저는 ‘5·18민주이념의 계승을 담은 개헌안을 발의한 바 있다. 언젠가 개헌이 이루어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도청과 광장에서 끊임없이 되살아날 것이라며 “() 전남도청의 충실한 복원을 통해 광주의 아픔과 정의로운 항쟁의 가치를 역사에 길이 남길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 여야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