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작가회의 , 시집 ‘흩어진 신발을 모아 짝을 맞추는’ 발간
제주작가회의 , 시집 ‘흩어진 신발을 모아 짝을 맞추는’ 발간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6.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4명의 시인 참여, 총 110여 편이 수록

수많은 이들이 고통 속에 몸부림쳤지만 애써 모른척했던 4월의 그날.

4·3을 기억하고 알리기 위한 지역 예술인들의 끊임없는 노력이 있었기에 그날의 아픔은 세상 밖으로 나올 수 있었다.

제주 땅 위에 살며 제주의 비극인 4·3을 알리고 진실을 바로잡기 위해 펜을 잡은 이들이 있다.

제주작가회의(회장 강덕환)는 제주4·3 72주년을 맞아 4·3추념 시집 흩어진 신발을 모아 짝을 맞추는을 발간했다.

이번 시집에는 지난해 제주작가회의 주관으로 제주4·3평화공원 문주(공원 정문)에 전시했던 제주4·3 추념 시화전작품을 비롯해 올해 831일까지 전시되고 있는 4·3 작품까지 포함됐다.

74명의 시인이 참여하고 총 110여 편이 수록된 이번 시집은 제주작가회의 회원들은 물론 타 단체 시인들과 도외 시인들의 작품까지 수록하고 있다.

제주작가회의 관계자는 자기검열에 빠지면서도 4·3이라는 시 한편을 어김없이 써 내려갔다제문(祭文)처럼, 격문(檄文)처럼 때론 다듬어지지 않은 성명서나 전단처럼 해마다 멈추지 않고 날려 왔다고 말했다.

또 해마다 4·3 시화전을 이끌어 올 수 있었던 까닭에 대해서도 상처가 아물고 새살이 돋도록 시인들이 마다않고 노력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작가회의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됨에 따라 별도의 출판기념회는 열지 않기로 했다. 다만, 4·3문화예술축전의 일환으로 지난 5일부터 개최되고 있는 ‘4·3문학아카이브 기획전전시장에서 소정의 부수를 무료로 배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