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락가락 장마...기상청, 오는 16일부터 시작
오락가락 장마...기상청, 오는 16일부터 시작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6.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지난 10일 예측 빗나가...일부 도민들 문의 전화 봇물
제주기상청이 지난 10일 발표한 장마 날씨자료.
제주기상청이 지난 10일 발표한 장마 날씨자료.

집중호우와 비구름대를 동반한 장마는 오는 16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제주지역 장마철이 지난 10일이 아닌 오는 16일부터 시작된다고 11일 밝혔다.

장마에 접어들어야 할 11일 제주지역은 서귀포 3, 성산 1.9, 한라산 삼각봉 2.5등 소량의 비를 뿌린 후 후덥지근한 날씨가 이어졌다.

기상청은 사실상 장마가 시작됐다고 예보했으나 11일 제주시지역에는 비구름이 감췄고 낮 최고기온은 28.9도에 이르면서 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장마에 대비 일부 농업인들은 스프링클러를 가동하지 않고, 수확한 햇마늘을 비닐로 덮는 한편, 약제 살포 시기를 미뤘다가 햇빛이 쨍쨍 비치면서 제주기상청에는 장마가 시작된 것이 맞느냐는 전화 문의가 빗발쳤다.

이에 대해 제주기상청은 10~11일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비구름을 동반한 장마전선이 올라올 것으로 전망했으나 예상과 달리 내륙과 동해상의 고기압이 오래 머물면서 장마전선이 올라오지 못하고 제주에 영향을 미지치 못했다고 밝혔다.

10일부터 서귀포시지역과 산간에 내린 비는 장마전선이 아닌 저기압에 의한 비로, 엄밀히 말해 장맛비로 부르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장마 시작 예정일은 당초 10일 아닌 16일로 예측됐다.

제주기상청은 10일 밤부터 11일까지 제주지역에 30~70의 비가 내리고 서귀포시지역과 산간에는 최대 100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했으나 예측이 어긋났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장마전선은 중국 상하이에서 제주도 남쪽 바다에 걸쳐져 있다장마전선은 시시각각으로 오르고 내려가는 만큼 장마의 시작일과 종료일은 장마가 완전히 끝난 후에야 분석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