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공무직 제주 “도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 첫 회의 환영”
교육공무직 제주 “도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 첫 회의 환영”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6.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가 오는 30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산업안전보건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학교 급식소 노동안전 문제를 다루기로 결정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교육공무직 제주지부는 17일 성명서을 내고 도교육청이 오는 30일 오후 4시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처음으로 연다면서 지난 16일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간담회를 갖고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운영 규정제정과 더불어 학교 급식소 음식물 감량기 안전대책 마련’, ‘학교 급식소 폭염 대책 마련등의 안건을 상정해 심의·의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에 따르면 201810월 한 학교 급식소에서 손가락 절단 사고가 일어난 뒤 지난달 말까지 3건의 손가락 절단과 1건의 골절사고가 학교 급식소 음식물 감량기 운영과정에서 발생했다.

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는 이석문 교육감은 안전한 노동환경 조성을 위해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설치를 주요 공약으로 내걸었다면서 제주도교육청이 이번 기회에 이러한 논란을 불식시키고, 안전한 노동환경을 만드는 전환점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