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진흥위원회, 6000원 할인권 배포 한주 연장
영화진흥위원회, 6000원 할인권 배포 한주 연장
  • 제주일보
  • 승인 2020.06.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 추경으로 하반기에도 이어질 수 있을 듯

영화진흥위원회가 지난 4일 시작한 '극장에서 다시, 봄' 이벤트가 한주 연장된다.

영진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얼어붙은 영화 산업을 되살리고자 '극장에서 다시, 봄' 이벤트를 통해 목∼일요일 영화관 입장료 6천원 할인권 133만장을 배포했다.

코로나 사태 이후 처음 개봉한 상업 영화인 '침입자' 개봉일에 맞춰 시작한 이번 이벤트로 6월 첫째 주에는 56만명, 둘째 주에는 77만8천명이 극장을 찾는 등 활기를 일부 되찾았다.

이벤트는 애초 21일까지 3주에 걸쳐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오는 28일까지로 연장됐다. 이에 따라 24일 개봉하는 유아인·박신혜 주연의 '#살아있다'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영진위 관계자는 "준비한 할인권이 남아 소진할 수 있도록 일단 한 주를 연장하기로 했다"고 21일 전했다.

지난해 점유율에 따라 할인권의 45% 정도를 할당받은 CGV의 경우 배포된 할인권이 대부분 다운로드되긴 했지만, 실제 사용한 것은 절반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할인권은 첫 주에 40%, 둘째, 셋째 주 각각 30%씩 배포됐다.

다만 실제 사용량은 첫째 주보다 둘째 주에 소폭 늘었고, '사라진 시간', '야구소녀', '결백', '침입자' 등 한국 영화와 디즈니·픽사의 애니메이션 '온워드:단 하루의 기적' 등 신작 개봉으로 선택권이 늘어난 셋째 주에는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달 초 발표된 정부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에도 할인권 지원 사업에 쓰일 88억원이 편성돼 추경이 확정되면 하반기에도 할인권 배포가 이어질 전망이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이어지고 있어 영진위의 할인권 배포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지만, 현재까지 영화관에서 감염자가 나온 사례는 없었다.

상영관 입장 전 마스크 착용과 체온을 확인하고, 좌석을 띄어 앉는 것은 물론 소독과 환기, 음식물 섭취 제한 등 방역 지침도 강화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