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시장 임명 즉각 철회…김태엽, 자진 사퇴해야"
"음주운전 시장 임명 즉각 철회…김태엽, 자진 사퇴해야"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김태엽 서귀포시장 임명 강행에 비판 여론 확산
주민자치연대 "각종 의혹 쏟아져…도덕적 흠결투성이 시장"
민주당 도의원들 "범법자 서귀포 시장 임명 즉각 철회" 촉구
정의당 도당 "시장 임명 강행 유감…인사청문회 들러리 전락"
지난달 29일 열린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는 김태엽 서귀포시장.
지난달 29일 열린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는 김태엽 서귀포시장.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음주운전 전력과 함께 각종 의혹이 불거진 김태엽 예정자를 서귀포시장으로 임명하자 비판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1일 성명을 내고 “김태엽 서귀포시장 임명 강행은 인사 폭거다. 도민 여론을 무시하고 도의회 인사청문회를 무력화한 오만·불통 인사”라며 “원희룡 지사는 김태엽 서귀포시장 임명을 즉각 철회하고, 김태엽 시장은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민자치연대는 “김태엽 시장이 서귀포시장으로서 부적격인 이유는 차고도 넘친다. 최근 음주운전으로 벌금 800만원을 선고받은 사실 자체만으로도 고위 공직자로서 자격이 없다. 음주운전은 예비적 살인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태엽 예정자에 대한 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는 탈세와 부동산 편법 증여 의혹, 임대사업 지연 등록, 공무원 임대사업 겸직허가 위반, 농지 재테크 의혹, 아들 특혜 채용 의혹 등 각종 의혹이 쏟아졌다”며 “김태엽 예정자도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며 석고대죄를 할 정도였다”고 주장했다.


주민자치연대는 “도덕적 흠결투성이인 ‘음주운전 시장’ 임명을 즉각 철회하고 새로운 적임자를 찾아야 한다”며 “김태엽 시장도 자신의 과오를 인정한 만큼 더 이상 서귀포시민과 제주도민을 부끄럽게 만들지 말고 자진 사퇴하는 게 옳은 길”이라고 강조했다.


제주도의회 민주당 의원들도 공동 성명을 내고 “서귀포시 공직자 2000여 명의 수장을 시민의 생명을 앗아갈 수도 있는 ‘음주운전’이라는 중대범죄를 저지른 범법자를 최종 임명한 것은 도민을 우롱한 처사이자, 원희룡 지사의 인사 독단”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태엽 예정자의 여러 의혹이 도민 앞에 확인됐음에도 불구하고 임명을 강행한 것은 의회 기능을 무력화하고 제주도민을 우롱한 처사”라며 “원희룡 지사는 중앙정치에만 매몰된 채 도민의 삶은 안중에 없이 19만 서귀포시민들의 수장을 범법자 시장을 임명한 것을 당장 철회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제주도당도 성명을 내고 “도의회의 결정을 묵살하고 임명을 강행한 것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도당은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시장 응모 직전에 음주교통사고를 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그 이후에도 탈세, 직권남용, 부동산 투기, 배우자 승진 등 역대급 의혹들이 넘쳐나면서 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는 ‘부적격’ 결정을 내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록 강제성이 없는 인사청문회지만 주민의 대의기관인 도의회에서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면 원희룡 지사는 인사의 책임을 지고 ‘송구하다’는 입장표명과 함께 임명을 철회하는 것이 순리”라고 강조했다.


특히 “원희룡 지사가 도의회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은 인사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 것은 이번이 무려 네 번째다. 임명을 위한 들러리로 전락한 인사청문회 제도는 굳이 진행할 필요가 없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인사권을 포함한 제왕적 도지사의 막강한 권한을 견제하고, 분산할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